ID PW AUTO


전체   이번주계획(557)   이달의다짐(103)   상/하반기(40)   비전2013(25)   5년후의 나(18)   
5월 둘째주... 작성자_ STEEZ
2012-05-07 11:48
3 3,425


목표를 작성하지 않아서 일까요... 되는대로 예전의 삶을 살아가는것 같네요.
가끔이지만 한번씩 들어와서 확인을 하는데..  안타깝네요.

그래도 뭐 어차피 목표라는것이 혼자 세우고 혼자 헤쳐나가는것이기에
더 헤이해지지 않으려고 타이트한 움직임으로 살아가려합니다.

슬럼프에 관련된것은 마음적으로는 해쳐나갔습니다.
결과적인것은 변함이 없지만 그래도 마음이라도 편하게 가지니 한결 나아지는군요 ㅋ

이번주 목표로 잡은것은.

1. 빼먹지 않는 꾸준한 운동...  매일 1~2시간씩 한강에서 운동을 하겠습니다.
2. 여름맞이 대청소~..  이것은 오늘당장 퇴근후 시작하겠습니다.  사람사는 집이 아니네요 ㅡㅡ;;
3. 공부...요즘 여기저기서 주식상장 이야기가 자주 들려오고 있습니다.
                주식을 하지는 않지만 모르고 가만히 있는것보다는 영어공부와 함께 주식공부를 시작해볼까 합니다.

이번주 간단한 목표를 작성해보았습니다.

다른분들께서도 간간히 접속 하시는것 같은데..  간혹 근황이라도 올려주세요~^^
너무 썰렁해요~~~



winter 12-05-07 22:11
 
일단 매일 청소와 정리정돈을 해 보셨으면 합니다 ^^
저 같은 경우 방안이 흐트러져 있으면, 항상 마음도 함께 흐트러져 버리더군요 ;;;

하지만 청소와 정리정돈을 한뒤, 샤워까지 하고나면 몸도 개운하고, 정신도 맑아져서 집중또한 잘 되더라고요ㅎㅎ
기분도 즐거워지고요ㅋ

힘든 상황임에도 잘 견뎌내고 발전해 나가려는 STEEZ님 모습에 저도 항상 힘을 얻습니다.
그럼 파이팅하세요!!
     
STEEZ 12-05-08 17:18
 
저도 매일 정돈하는 습관을 길러야하는데 ... 쉽지가 않네요.
그래도 노력해야죠 ^^
Manlife 12-05-11 13:51
 
너무 반갑습니다!
저도 다음 주부터는 플래닝하면서 함께 계획을 잡아야겠습니다

전 요즘들어 시작한 것은 저녁 식사 후 간단히 주변을 뛰는 것입니다
길지 않게 20분 정도 거의 쉬지 않고 간단히 달리면서 인터벌도 좀 해주고
마무리는 잠깐 숨돌리고 벤치에서 팔굽혀펴기라던가 정도를 12회 3-4세트 해주는 것인데요

매일 혹은 최소 5일 정도 이런 식으로 해주니까
확실히 체력이 점점 붙는거 같더라고요
그리곤 샤워하고 자기 전까지 일을 하든 뭘 하든 하는거죠

물론, 이렇다고 해서 거창한 공원을 찾거나 한강을 찾을 필요 없구요
그냥 집에서 나가서 골목골목도 좋으니 뛰면 됩니다
TOTAL 557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회원:Manlist가 되는 방법(무료) [1] Manlife 2010.10.12 44633 5
[필독] '이번 주/ 다음 주의 결심' 101% 활용법 Manlife 2010.09.21 43546 6
[필독] Clear 여부 확인 부탁드릴게요~! Manlife 2010.09.15 43100 5
542 저도 함께 7월 첫째 주~! [2] Manlife 2012.07.04 3439 0
541 7월 첫째주~~!!! [1] STEEZ 2012.07.03 2834 1
540 6월 마지막 주   Manlife 2012.06.26 2793 0
539 6월의 마지막... [1] STEEZ 2012.06.26 2518 1
538 휴 정말 끔찍한 한주였네요 Manlife 2012.06.19 1 0
537 벌써 넷째주... [1] STEEZ 2012.06.18 3365 1
536 6월 셋째주.... [2] STEEZ 2012.06.12 3331 1
535 6월에 두번째... [1] STEEZ 2012.06.05 3710 1
534 마지막 주와...새로오는 첫째주... [1] STEEZ 2012.05.28 3660 1
533 남은 이번 주를 기약하며 [2] Manlife 2012.05.23 2350 0
532 넷째주... [1] STEEZ 2012.05.21 3682 1
531 셋째주... 목표 [1] STEEZ 2012.05.14 3243 1
5월 둘째주... [3] STEEZ 2012.05.07 3426 0
529 4월 두번째 주부터의 나의 인생 다시 시작... [2] STEEZ 2012.04.09 3657 1
528 4월 첫주 무난한 계획 [1] 빈도 2012.04.02 2049 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맨끝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