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AUTO


전체   자기고백(50)   인생의책(2)   남자세미나(11)   DPDS&IMAGE(3)   
인생의 전환점을 앞에 두고 작성자_ alexx
2012-05-13 01:27
2 2,247


안녕하세요, manlife에도 참 오랜만이네요.

이번학기에는 이런저런 일들도 굉장히 많았고, 대학원 결과 발표 시기와 맞물려서 참 바빴습니다. 하하.

그리고 발표라는 시스템 특성상, 어느정도 선 이후에는 제가 할수 있는 일이 전혀 없어서 맘을 졸이며 기다렸구요.

교수가 학생을 뽑는 시스템이라, 정말 수많은 학교의 수많은 교수들에게 찾아뵙고, 또 이메일을 썼었고요. 

여튼 몹시 힘든 5개월이었던거 같습니다. 이 시기를 위해 큰것 작은것 희생해가면서 달려왔고, 또 수많은 스펙과 장점 부각, 단점 커버를 하려고 노력을 했었고, 또 마지막 5개월에는 정말 많은 교수님들께 안면불구하고 콜드 이메일을 썼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어떻게 Top 10 전액장학금 박사과정에 들어가게되었는데요. 한편으로는 만족스럽기도 하지만, 더 좋은 데를 못갔다는 그런 후회감이 듭니다.

지금 돌아보면 몇가지 반성하고 또 고쳐야될점이 있습니다.

1. 항상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일이 한번 터지고 나서 "어익후, 반성해야지" 하는 이 마음가짐이 문제였던거 같습니다. 대학 1학년때 놀고, 친구들과 방탕하게 생활했던 그 시기에 받았던 성적이 졸업할때까지 회복이 안되더군요. 그리고 그 생활을 고치고 자신을 바로잡는데만 1년이 족히 들어간만큼 앞으로는 실수를 저질러 놓고 반성을 하는 마음가짐이 아닌 처음부터 실수를 하지않으려는 신중한 마음가짐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2. 자신감 결여. 제가 여기서 그렇게 자신감을 가집시다.. 해놓고도 지난 5개월은 자신감 결여의 끝을 보여줬던거 같습니다. 제마음대로 안되고, 불합격 통보를 주르륵 받다보니, 사람들도 만나기 싫어지고, 뭐든 하기가 싫어지더군요. 그나마 힘을 내서 교수님들 찾아뵙고 제 상황 설명드리고 해서 그나마 어떻게 어떻게 합격 통보를 받아서 갈데가 있습니다만, 과정 자체는 정말 최악이었던거 같군요. 그리고 제 자신의 대처도 실망스러웠고요.

일단은 이정도 부터 고쳐봐야될거 같습니다. ㅎㅎ

Manlife 12-05-17 01:07
 
우선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부터 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미국에서 top 10이시라면 졸업 이후의 앞날은 누구에게 물어보지 않아도 좋으실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1번에 대한 고처야할 점은 alexx님께서 이미 충분한 발전을 하셨을거라 생각하구요
2번에 대해서는 그 자신감이라는 것의 사이클 기간이 5개월 정도였다고 생각하시는건 어떨까 싶습니다
항상 어떤 결과가 나오기까지의 시행착오는 있게 마련인데, 이러한 시행착오 = 실패 or 자신감 결여되는 시간
이라고 생각을 한다면 정말 그건 인생을 낭비하는, 가장 인생에서 멋진 도전을 폄하하는 행동이라 생각합니다

모든 것이 결과론입니다만
그런 힘드셨고 최악이었다고 자평하시는 과정이 없었다면
지금의 전액 장학 박사과정도 없었겠죠

조금 자신 스스로 인정하기 싫을만큼 창피할 수 있는 것도 냉정하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
그런 창피했던 행동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성공 또한 없었다는 것을 잘 아실 수 있을겁니다
그 과정이 참 멋진거라 생각하구요

다시한번 축하드리면서 힘들게 따내신 박사과정을 통해 더욱 멋진 일들을 해나가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맨라이프는 빠르면 올해 말이나 늦으면 내년이 되어서야 ver 4.0 업데이트와 동시에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lexx 12-05-20 16:50
 
항상 좋은 격려 감사합니다.

노력하고 그 노력에 보상받는 성공이 없었더라면 삶이 무의미해졌을거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TOTAL 50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필독] 자기고백 안내사항 Manlife 2010.10.08 5202
50 2013년, 자기고백. [1] winter 2013.09.07 3739
49 피지컬 : 몸매 [2] 마인드콘트롤 2013.09.07 3580
48 피지컬 : 몸매 [1] winter 2013.09.05 3677
인생의 전환점을 앞에 두고 [2] alexx 2012.05.13 2248
46 가입인사드려요 [1] nickname 2012.04.04 2317
45 남자라면 한번쯤은 걱정해봤을.....전역후에 대해 [1] Alpha 2012.01.12 2498
44 상황을 정리해보는 자기고백 Manlife 2011.11.10 39
43 충고, 조언 부탁드릴께요.. [2] 뭔가허전한 2011.09.26 2704
42 몸매 목표 [1] PickL 2011.09.24 2560
41 알고있지만 어떤 행동도 하지 못하는 나 [2] System 2011.08.14 2579
40 제 이야기 한번 들어보실래요,,, [1] MIXX 2011.08.14 3110
39 우울한 자기고백 [3] alexx 2011.08.09 3026
38 피부관리 받아야 할까나 [1] 1타3피 2011.08.06 2549
37 최악의 몸매 [1] 1타3피 2011.08.06 2541
36 우울한 현실 [3] cilag 2011.08.03 2712

 1  [2]  [3]  [4]  맨끝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