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AUTO


전체   자기고백(50)   인생의책(2)   남자세미나(11)   DPDS&IMAGE(3)   
알고있지만 어떤 행동도 하지 못하는 나 작성자_ System
2011-08-14 23:13
2 2,578


"자기고백에 임하시는 회원님 이야말로 진정한 'Alpha Male'이십니다"

 

 

1. 내가 생각하는 나의 상황

하고싶은것이 많지만 하지못하고있습니다

세번이나 수능을 봐서 대학은 왔지만 바보처럼 놀지도못하고 공부도 못하고있고

굉장히 사람들과 터울없이 지내는것처럼 보이는 가면을 쓰고있어서 분위기를 주도해도 어느새 저는 끌려가는 사람이됩니다

노래를 좋아해서 4년째 하고있지만 하루에 5분이나 연습할까요 이도저도 아닙니다

그리고 여성과의 관계도 겉으로는 엄청나게 잘 해내고있는것처럼 보이지만 전부 껍데기에요

아무것도 갖춰지지않고 제 안엔 아무것도 없습니다

 

머리로는 전부 알고있습니다

노래는 이렇게 해야된다는것도 알고있고

부정적인 생각에 빠지면 안된다는것도 알고있고

여성을 유혹할때 어떻게 해야하는것도 알고있지만

 

저는 어떤 행동도 하지않고있습니다...

 

 

2. 왜 그렇게 생각하는가?

글을 수정하다보니까 그렇네요...

저는 결국 행동할 줄 모르는 사람이었습니다...

 

전공이 저와 맞지않아서 공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대인관계도 전부 배운것이라

처음엔 굉장히 스스럼없고 터놓고 허물없이 지내는것처럼 보이지만

금방 밑천이 드러납니다

 

2년전부터 픽업에 관련된 서적으로 지식은 쌓았지만 번호한번 용기있게 물어본적도 없고 

저는 남들하고 같은걸 성격상 싫어하기때문에 점점 픽업에 대한게 세상에 드러나는걸보고

어차피 다 똑같을거면 픽업으로 달라질 필요가 없겠다는 생각을 하고있습니다

 

 

3. 내가 원하는 나의 상황

저는 노래를 잘 하고싶습니다 정말 남들하고 다르게

그리고 외모도 더 나아지고싶고 이렇게 힘들다는 생각을 그만하면 좋겠고

 

정말로 겉도 속도 같은 사람이 되고싶습니다

 

픽업도 훈애정음, 더게임, 완벽한유혹자, 콜드리딩

책을 읽으면서 2년 가까이 되는 시간동안 아무것도 못하고있는데

정말 이렇게 알면서도 행동하지 않는 사람이 아닌

정말로 행동 할 줄 아는 사람이 되면 좋겠습니다

 

 

 

 

----------------------------------------------------
자기고백은 Manlist 여러분들의 응원을 가장 필요로 합니다
관대한 여러분들의 응원이
또 다른 우리의 Manlist의 발전을 이룩하게 만듭니다 ^^

[이 게시물은 Manlife님에 의해 2011-12-31 17:22:17 자기고백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Manlife님에 의해 2011-12-31 17:26:31 자기고백에서 이동 됨]

Manlife 11-08-16 09:59
 
조금 쓴소리를 하겠습니다

그렇게 살면 뻔히 결과도 보이는겁니다
그걸 알면서 하지 않는 것은 자신에 대한 기만입니다
그다지 사랑할 것이나 특별한 것이 없어보이는 자신이라 할지라도
어떻게 레벨업 시키려 노력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자신이 됩니다
물론 이런 부분도 잘 알고 계시겠지만 실천이 어렵다는 것이 문제라고 하실겁니다만

또래에 비해 스타트가 몇년 늦으셨고
더군다나 적성에 맞지 않는 과에 가셔서 공부도 제대로 하기 싫으시다면
뭐랄까요 총체적 난국이라 할까요

한마디로 답이 없습니다

--
System님의 문제는 만족도가 너무 낮다는 것
기준이 너무 낮다는 것입니다

노래도 이정도 해보면 만족해~
친구들과의 관계 뭐 이정도면 만족하고 더 안되면, 밑천 들어나면 뭐 그냥 그걸로 됬어
픽업아티스트 책 보니까 뭐 됬네 이정도면 굳이 안해도 뭐..

항상 정면충돌은 못하시고 계신 이유는
만족도나 기준이 너무 낮기 때문입니다

--
워낙 답이 없는 유형이시라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지만
개인적인 마음으로는 롤모델을 확실히 삼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분야가 되도 무관하니
그 사람이 어떻게 인생을 살아왔는지에 대해
매료되실 만한 사람을 찾아보십시오

이 세상에 한사람은 있게 마련인데
그 사람을 찾은 후 이사람과 같은, 혹은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는 생각을 해보십시오

그 사람이 몇살 땐 뭘했고 몇살 땐 뭘했는데
그럼 지금 나라면 이정도는 해야겠구나와 같이요

--
롤모델을 정하는 것이 빠른 길이고, 이렇게 정해진 방법으로 성장하셔야합니다
왜냐하면, 지금 너무 늦으셨습니다

경쟁자들에 비해 너무 늦으셨고
비단 비교우위가 아닌 절대적인 가치로 놓고 보셔도
너무 낮은 수준에서 머물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조금 더 좋은 생각들이 떠오른다면 별도로 말씀드리겠지만
아마 큰 뜻없이 그냥 적어나 보자고 하신 자기고백이시겠지만
지금 이렇게 맨라이프에 올리신 용기를 잊지 마시고

System님도 어떤 것이든 가능하신 분이라는 것
그런 행동들은 생각이나 의지만큼 '습관'또한 중요하다는 것
잊지 마시고 한발짝씩 나아가시길 기원합니다

파이팅!!!
리안 12-01-24 02:16
 
지금의 저랑 똑같군요.
저도 알기만하지 실천에 옮긴적이 없는것같습니다.
저도 비슷한 맥략인 PUA를 공부했었지만 실천부족으로 발전은 더디한 상황이고
여러 상황이 저랑 비슷하네요.
실천은 없고 대신 그것을 위안하기위해 매일 책만 읽었던것 같습니다.
맨라이프님 댓글중에 너무 늦었다는 말이 가슴을 파고드네요.
TOTAL 50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필독] 자기고백 안내사항 Manlife 2010.10.08 5202
50 2013년, 자기고백. [1] winter 2013.09.07 3739
49 피지컬 : 몸매 [2] 마인드콘트롤 2013.09.07 3580
48 피지컬 : 몸매 [1] winter 2013.09.05 3677
47 인생의 전환점을 앞에 두고 [2] alexx 2012.05.13 2247
46 가입인사드려요 [1] nickname 2012.04.04 2317
45 남자라면 한번쯤은 걱정해봤을.....전역후에 대해 [1] Alpha 2012.01.12 2498
44 상황을 정리해보는 자기고백 Manlife 2011.11.10 39
43 충고, 조언 부탁드릴께요.. [2] 뭔가허전한 2011.09.26 2704
42 몸매 목표 [1] PickL 2011.09.24 2560
알고있지만 어떤 행동도 하지 못하는 나 [2] System 2011.08.14 2579
40 제 이야기 한번 들어보실래요,,, [1] MIXX 2011.08.14 3109
39 우울한 자기고백 [3] alexx 2011.08.09 3026
38 피부관리 받아야 할까나 [1] 1타3피 2011.08.06 2549
37 최악의 몸매 [1] 1타3피 2011.08.06 2541
36 우울한 현실 [3] cilag 2011.08.03 2712

 1  [2]  [3]  [4]  맨끝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